로고

영천역사박물관
  • 박물관 소식
  • 공지사항
  • 박물관 소식

    박물관 소식

    CONTACT US 054-337-7990

    관람시간 (월~토)10:00-17:30
    일요일, 공휴일 휴무

    공지사항

    뮤궁뮤진 day 1 : 뮤지엄위크_자랑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영천역사박물관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676회   작성일Date 22-05-10 20:29

    본문

    529bc0acc13ec89fc662f41669184e63_1652182011_5615.jpg 


    529bc0acc13ec89fc662f41669184e63_1652182011_6389.jpg
     
    529bc0acc13ec89fc662f41669184e63_1652182011_7222.jpg
     
    529bc0acc13ec89fc662f41669184e63_1652182011_8424.jpg
     
    529bc0acc13ec89fc662f41669184e63_1652182011_9444.jpg
     



    ▶ #뮤지엄위크_자랑 해시태그(#)를 타고 영천역사박물관에서만 특별히 만날 수 있는 세계최초의 활자조판방식 상업용 일간신문 <민간인쇄조보>를 온라인 뮤지엄에서 만나보세요!

     

     조선 1577년에 발행된 <민간인쇄조보>는 세계최초로 활자조판방식을 채택하여 1650년 독일에서 간행한 아인코멘데 자이퉁(EinkommendeZeitungen)보다 73, 1638년 중국에서 간행한 저보(邸報)보다 61년 앞서 제작된 최초의 활판신문입니다.

     15778, (선조 10) 민간업자가 의정부와 사헌부에 허가를 취득하여 왕실과 중앙정부의 소식을 매일 신속하게 전달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민간신문을 창간하였습니다. 제호는 조보(朝報)이며, 발행호수는 없으나 발행 날짜를 기록해 간행하였습니다.

     

    ◎ 나무활자로 조판 인쇄하는 방식으로 신문 발행에 있어 경제성과 상업성, 신속성을 모두 갖춘 근대 신문사의 구조를 갖추고있었습니다.

     

    ◎ 신문 1면에는 왕실소식과 인사이동, 2면에는 당시의 행정부였던 육조(六曹)의 소식을, 사회면에는 고급 수입차 금지령과 구제역으로 인한 국가사업의 지장에 따른 상황 등 다양한 기사가 실려 있었습니다.

     

    ◎ 해서체로 만들어진 <민간인쇄조보>는 글자를 알기만 하면 쉽게 읽을 수 있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선조의 탄압으로 1128, 창간 3개월만에 폐간 당함과 동시에 관련자 30명을 대역죄로 몰아 의금부에 하옥시켜 고문후에 유배를 보냈으며, 이를 막던 사간원 사헌부 양사와 의정부 관리들마저 해고 했다고 선조실록에 기록되어있습니다.

     

    * [영천역사박물관 중점사업 - 민간인쇄조보 - 갤러리]에 <민간인쇄조보>와 관련된 글이 더 있습니다.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